청주시, 지적재조사 모바일 바른땅 서비스 활용

모바일로 지적재조사 현장에서 도면 등 바로 확인

김봉수 기자 | 기사입력 2018/03/14 [17:51]
▲ 청주시가 지적재조사사업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모바일 바른땅 앱 서비스를 실시한다. (C)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청주시가 2012년부터 2030년까지 추진하는 지적재조사사업을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모바일 바른땅 앱 서비스를 실시한다.

 

지적재조사사업은 지적공부와 토지의 실제 현황이 일치하지 않는 지적 불부합지를 조사측량한 뒤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해 시민의 재산권 보호와 토지분쟁을 해소해 주는 것이다.

 

모바일 바른땅 서비스는 지적재조사사업의 현장업무 지원을 위해 개발된 시스템으로 모바일 단말기를 통해 사무실이 아닌 현장에서 사업지구의 도면과 각종 토지기본정보 등을 모바일(태블릿PC)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사업담당자와 토지소유자 간 토지정보를 현장에서 공유하기 위해 모바일 앱 서비스가 가능한 단말기(태블릿PC)를 개통해 현장업무에 적극 활용한다.

 

이는 토지현황 조사와 경계결정 합의서 작성, 지적기준점 조회 등 업무처리가 가능하며 현장에서 정보를 시민과 공유할 수 있어 행정의 투명성과 신뢰성이 확보된다.

 

또 사업지구 내 주민민원 및 분쟁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실시간 업무수행으로 사업기간 단축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한편 청주시는 올해 2017년 지적재조사 사업 7개지구 2382필지를 추진하고 있으며, 2018년 지적재조사 사업 4개지구 2029필지에 대한 지구지정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