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노량: 죽음의 바다’, 메인 포스터·예고편 공개..“전쟁을 끝낼 최후의 전투”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 대미 장식, 오는 20일 개봉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12/05 [10:43]

▲ ‘노량: 죽음의 바다’ <사진출처=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롯데엔터테인먼트·빅스톤픽쳐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5일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롯데엔터테인먼트·빅스톤픽쳐스 측은 “올겨울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가 대망의 메인 예고편을 공개한다”고 밝혔다.[제공: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롯데엔터테인먼트 |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제작: ㈜빅스톤픽쳐스 | 감독: 김한민]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가 오는 20일 개봉을 앞두고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서는 생애 마지막 전투에 나설 이순신의 비장한 모습과 함께 동아시아 최대 해전으로 꼽히는 노량해전의 현장이 생생하게 담겼다. 여기에 “전쟁을 끝낼 최후의 전투”라는 문구는 올겨울 극장에서 가슴과 몸으로 느낄 전투의 생생함을 전달한다. 

 

이와 함께 네이버 최초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마무리를 짓는 영화로서 제작진과 배우들이 모든 것을 걸고 만들었다는 비장함마저 느껴진다. 메인 예고편과 메인 포스터 모두 올겨울 극장에서 절대 놓쳐서는 안 될 영화의 탄생을 예고한다.

 

▲ ‘노량: 죽음의 바다’ <사진출처=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롯데엔터테인먼트·빅스톤픽쳐스>  © 브레이크뉴스



<노량: 죽음의 바다> 메인 예고편은 ‘명량해전’ 1년 후로부터 시작된다.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갑작스런 사망과 함께 수세에 몰린 왜군은 조선 철수를 결정한다. 

 

그러나 오랜 세월 누적돼 온 규모의 군대가 모두 왜로 돌아가기에는 대한민국 바다에 이순신이라는 거대한 장성이 버티고 있는 상황. 이에 조선-왜-명 삼국은 전쟁을 마무리 짓기 위한 마지막 전투에 임한다. 영화의 배경이 되는 노량해전은 조선의 숨통을 끊어 놓기 직전까지 몰고 갔던 임진왜란을 끝내 마무리 지은 최후의 전투다.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조국을 지키기 위해 전장에 나선 이들의 모습과 성웅 이순신, 인간 이순신의 모습을 비추며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명량>, <한산: 용의 출현>보다 더 커진 스케일, 큰 승리를 거둔 전투의 카타르시스, 그리고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성웅으로 꼽히는 이순신의 마지막을 그릴 <노량: 죽음의 바다>는 가슴을 울리는 희망과 여운을 가득 채운 영화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한편,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ryang: Sea of Death’, main poster and trailer released… “The final battle to end the war”

 

The finale of Yi Sun-sin's trilogy project, to be released on the 20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5th, Ace Maker Movie Works, Lotte Entertainment, and Big Stone Pictures said, “The long-awaited main trailer for the movie <Noryang: Sea of Death>, which will mark the finale of the Yi Sun-sin trilogy project this winter, is being released.” [Provided by: Ace Maker Movie Works Co., Ltd./Lotte Entertainment | Distributor: Lotte Entertainment/Ace Maker Movie Works Co., Ltd. | Produced by: Big Stone Pictures | Director: Kim Han-min]

 

The movie <Noryang: Sea of Death> is a war action masterpiece depicting Admiral Yi Sun-sin's final battle to completely annihilate the Japanese army trying to retreat from Joseon, seven years after the outbreak of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The movie <Noryang: Sea of Death> has released its main poster and main trailer ahead of its release on the 20th.

 

The main poster that was released vividly captures the solemn appearance of Yi Sun-sin as he fights the last battle of his life, as well as the scene of the Battle of Noryang, which is considered the largest naval battle in East Asia. Here, the phrase “the final battle to end the war” conveys the vividness of the battle that will be felt in the heart and body at the theater this winter.

 

In addition, the main trailer, which was first released on Naver, is the final film of the Yi Sun-sin trilogy project, and you can feel the solemnity that the production team and actors risked everything to make it. Both the main trailer and main poster herald the birth of a movie that should never be missed in theaters this winter.

 

The main trailer for <Noryang: Sea of Death> begins one year after the Battle of Myeongnyang. With the sudden death of Toyotomi Hideyoshi, the Japanese army, put on the defensive, decides to withdraw from Joseon.

 

However, the situation is such that a huge general named Yi Sun-sin is standing in the sea of Korea, making it impossible for the entire army accumulated over a long period of time to return to Japan. Accordingly, the three kingdoms of Joseon, Japan, and Ming engage in the final battle to end the war. The Battle of Noryang, which serves as the background for the movie, is the final battle that brought to an end the Japanese invasions of Korea that brought Joseon to the brink of extinction.

 

The released trailer moves the hearts of the audience by showing the images of those who risked everything they have on the battlefield to protect their homeland, as well as the image of the saintly Yi Sun-sin and the human Yi Sun-sin.

 

A larger scale than <Roaring Currents> and <Hansan: The Rise of the Dragon>, the catharsis of a great victory in battle, and the final moments of Yi Sun-sin, considered the most saintly hero in Korean history, <Noryang: Sea of Death> depicts the hope and lingering emotions that touch the heart. We plan to meet audiences with a movie filled with .

 

Meanwhile, the movie <Noryang: Sea of Death> will be released on the 20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