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주백제유물전시관, 특별전 '고려동경, 삶을 담다' 개막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3/12/05 [09:56]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는 5일부터 2024년 2월 28일까지 청주백제유물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고려동경, 삶을 담다’라는 주제로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고려시대 동경(銅鏡)에 담긴 도상적인 의미와 당시 생활상을 소개하고, 고려의 금속공예품과 우수한 금속공예 기술을 소개하고자 기획됐다.

 

시는 지난 2001년 고암 조계형이 청주시에 기증한 유물을 바탕으로 전시를 구성했다. 특히, 중국에서 유입돼 고려 시대 널리 유행했던 거울로 ‘밝게 빛나고 창성한 하늘’이라는 뜻을 담은 ‘황비창천(煌丕昌天)’이 새겨진 동경과 두 마리 용이 서로 감돌고 있는 형상을 새긴 ‘쌍룡문경’을 포함한 84여점을 감상할 수 있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 ‘동경, 다양한 문양을 담다’에서는 고려동경의 다양한 문양을 중심으로 고려동경의 정의와 쓰임새, 문양의 의미를 보여준다.

 

2부 ‘동경의 수입과 모방’에서는 송나라와 원나라 대에 제작된 동경과 고려에서 제작된 동경을 함께 전시해 두 동경을 비교 소개한다.

 

마지막 3부 ‘동경, 생활을 담다’에서는 동경에 새겨진 문양을 통해 고려시대 사람들의 문화를 알아본다. 부장품과 실생활에서 쓰였던 동경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많은 분들이 고려동경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기증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 가능하며, 매주 월요일과 1월 1일은 휴관이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eongju Baekje Relics Exhibition Hall opens ‘23 Special Exhibition ‘Goryeo Tokyo, Capturing Life’

-im changyong reporter

 

Cheongju City announced that it will hold a special exhibition under the theme of ‘Goryeo Tokyo, Containing Life’ at the special exhibition room of the Cheongju Baekje Relics Exhibition Center from the 5th to February 28, 2024.

 

This exhibition was planned to introduce the iconic meaning and lifestyle of the Goryeo Dynasty's copper coins, as well as Goryeo's metal crafts and excellent metal craft techniques.

 

The city organized an exhibition based on relics donated to Cheongju City by Goam Jo Gye-hyeong in 2001. In particular, it is a mirror that was introduced from China and was widely popular during the Goryeo Dynasty. It is a mirror engraved with 'Hwangbi Changcheon (煌丕昌天)', which means 'brightly shining and prosperous sky', and 'Ssangryongmungyeong', which is engraved with the image of two dragons circling each other. You can enjoy about 84 pieces, including '.

 

The exhibition consists of three parts. Part 1, ‘Donggyeong, Containing Various Patterns’, shows the definition, use, and meaning of Goryeo Donggyeong, focusing on the various patterns of Goryeo Donggyeong.

 

Part 2, ‘Importation and Imitation of Tokyo,’ introduces and compares the two world wardens by exhibiting them together: those made during the Song and Yuan Dynasties, and those made in Goryeo.

 

In the final third part, ‘Tokyo, Containing Life’, we learn about the culture of the people of the Goryeo Dynasty through the patterns engraved in Tokyo. It was composed mainly of grave goods and fairy tales used in real life.

 

A city official said, “We hope that many people will enjoy the beauty of Goryeo Tokyo through this exhibition,”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establish a healthy donation culture in the future.”

 

Meanwhile, this exhibition can be viewed from 9 am to 6 pm, and is closed every Monday and January 1. Admission is free.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